어벤저스 : 엔드게임(스포 있음) 이러저러하여 감상

PROMOTION

1년동안 너무도 기다려 왔던 인피니티 사가의 최종장을 드디어 감상했습니다.

사실 인생 최초로 용아맥으로 한 번 보려고 했는데 역시나 실패했네요. 얌전히 대구 CGV에서 4DX로 봤습니다. 용아맥을 포기한 건 아닌데 이거 뭐 5월 14일까지 거의다 동이 난 수준이라 과연 내려가기 전에 볼 수 있을런지...

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지만 다행히도 저는 기대 이상의 만족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. 

물론 마스터피스 소리를 들을 정도는 아니지만 이 영화가 가지는 독특한 상징성과 그 동안 함께 해온 팬들에게 보내는 헌사는 영화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기에 모자람이 없는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.

다른 분들의 리뷰를 보고 비판받는 부분도 알게 되었는데 뭐 개인적으로는 수긍가는 비판도 있고 이게 뭔 개소리지 싶은 것도 있지만 감상은 개인의 영역이니 크게 신경은 안 써야겠죠.

4DX로 감상하긴 했는데 막상 내가 4DX로 본게 맞나 싶더군요. 영화에 너무 몰입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. 아 그리고 상영시간 때문에 만반의 준비(?)를 하고 들어갔는데 막상 3시간 동안 요의나 목마름을 느낄 새도 없이 몰입해서 봤습니다. 2회차때는 좀 다를 지도 모르지만.

마지막으로 이제 MCU에서 퇴장하는 원조 어벤저스 멤버들과 그 배우들에게 깊은 감사를 보냅니다.